•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자와, 수행원 3명만 대동

오자와, 수행원 3명만 대동

주진 기자 | 기사승인 2009. 12. 12.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민주당의 최고 실력자로 알려진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간사장이 방한기간 '개인적인'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저녁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오자와 간사장은 수행원 3명만을 대동하고 직접 빌린 검은색 '스타크래프트' 승합차를 타고 서울 시내 모 호텔로 이동했다.

인천공항에서는 10여명의 국내외 언론 취재진과 외교통상부 관계자 1명만이 오자와 간사장을 맞이했을 뿐 시게이에 도시노리(重家俊範) 주한 일본대사를 비롯한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들은 한 명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외교 소식통은 12일 "오자와 간사장이 일본대사관 측에 '개인적 방문이니 신경 쓰지 말아달라. 개인 일정에 국민의 세금을 낭비하면 안 된다'는 뜻을 전해 일본대사는 물론 대사관 직원 중 아무도 공항에 나오지 않았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오자와 간사장 측은 같은 이유로 우리 정부의 외빈차량 지원 제의도 정중히 사양했으며 공항에서 기자들의 질문에도 일절 대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방한 일정 또한 이날 저녁 이명박 대통령과의 청와대 만찬을 제외하고는 모두 개인 일정으로 채워졌다.

이날 오전 10시 국민대 학술회의장에서 진행된 '새로운 한일관계와 그 역할을 담당할 지도자 육성'를 주제로 한 오자와 간사장의 특강은 이원덕 국민대 교수와의 인연으로 성사됐다는 후문이다.

조훈현 9단과 대국 또한 열렬한 바둑팬인 오자와 간사장 측이 한국기원에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자와 간사장은 이날 저녁 이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 하며 정해진 의제와 형식 없이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정세와 일본 납치자 문제, 재일 한국인 등 영주외국인 참정권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한 뒤 13일 아침 일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