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사비리’ 공정택 前교육감 검찰소환 조사
2018. 07.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30.4℃

베이징 24.3℃

자카르타 30.2℃

‘인사비리’ 공정택 前교육감 검찰소환 조사

김미애 기자 | 기사승인 2010. 03. 19. 09:4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미애 기자]서울시교육청 인사비리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공정택(76) 전 서울시 교육감이 19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면서 검찰 수사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성윤)는 공 전 교육감이 승진 대상 교원들의 근무성적 평정 조작을 직접 지시했다는 정황과 진술을 확보하고 전날 소환 통보했으며, 검찰 수사에 대비해온 공 전 교육감도 소환에 응한 것이다.

검찰은 공 전 교육감을 상대로 부하 직원들에게 특정 인사들에 대한 근무평정 조작을 지시했는지 여부와 그 대가로 금품을 수수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최근 승진 및 특정지역 발령을 대가로 2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전 교육정책국장 목모씨(63·구속) 등 공 전 교육감의 측근들을 구속하면서 최고 윗선인 공 전 교육감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해왔다.

검찰은 장학사 시험과 관련해 4600만원을 받은 전 장학사 임모씨(51)에 이어 그의 상관이었던 전 장학관 장모씨(59)와 전 교육정책국장 김모씨(60)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김 씨는 2009년 9월경 강남지역 모 고교 교장으로 옮겨간 장 씨에게 “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해 장씨의 지시를 받은 임 장학사에게서 현금 2000만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특히 김씨가 2000만원을 받은 시점(지난해 9월)이 공 전 교육감이 지난해 10월 교육감직 상실 무렵이란 점에 주목하고 공 전 교육감이 선거관리위원회에 반환해야 할 선거비용 28억여원과의 관련성에도 무게를 두고 있다.

구속 기소된 임 전 장학사는 11일 결심공판에서 “왜 교사들한테 거금을 받았느냐”는 검찰의 심문에 “당시 ‘최고 윗분’이 재판 중이라 짧은 소견에 비용이 들어간다고 생각해 그렇게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검찰은 또 2008년 교육감 선거 수사과정에서 드러난 4억여원대의 차명계좌에 유입된 거액의 뭉칫돈과 인사청탁 등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 수사는 상당부분 진행돼 있다”면서 공 전 교육감의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검찰은 인사비리 혐의 외에도 각종 학교 관련 공사 등 다른 유형의 비리도 조사한다는 방침이어서 공 전 교육감을 상대로 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검찰은 금품을 받고 교육청 인사에 관여한 혐의로 김 전 국장의 부인인 서울 모 고등학교 임모(59·여) 교장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