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이광재 항소심서 공소장 변경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1.1℃

베이징 9.9℃

자카르타 30.8℃

검찰,이광재 항소심서 공소장 변경

| 기사승인 2010. 04. 03.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숙현 기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한 민주당 이광재 의원의 항소심 재판에서 공소장 일부를 변경해 돈을 건네받은 상황을 좀 더 구체적으로 표현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은 전날 서울고법 형사6부(이태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의원의 공판에서 "2006년 8월 베트남 태광비나 사무실에서 이 의원 등이 박연차 전 회장으로부터 미화 5만달러를 건네받았다"는 공소장의 내용을 "이 의원과 원모 보좌관이 앉은 소파 탁자에 박 전 회장이 놓은 5만달러를 이들이 건네받았다"로 바꿨다.
 당시 박 전 회장은 여행차 베트남을 방문한 이 의원 일행 4명이 사무실을 찾아오자 5만달러를 상자에 넣어 이들 중 이 의원과 원모 보좌관이 앉아있던 소파 앞 탁자에 올려놓는 방식으로 돈을 전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앞서 재판부는 박 전 회장이 태광비나 사무실을 방문한 4명 중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돈을 전달한 것인지 명확하게 해달라며 검찰에 공소장 변경을 요청했다.
 검찰은 최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 혐의 재판에서도 "피고인에게 돈을 건네주었다"고 돼 있던 공소장을 "피고인이 보는 앞에서 앉았던 의자 위에 내려놓는 방법으로 건네주었다"로 바꾸기도 했다.
 박 전 회장 등으로부터 14만달러 등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이 의원에 대한 다음 항소심 공판은 5월7일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