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일방적 해저자원 개발, 외교문제 부를 것”

“日 일방적 해저자원 개발, 외교문제 부를 것”

추정남 기자 | 기사승인 2010. 04. 28.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구시보 "EEZ범위 합의도 안됐는데…한·중 반발 불보듯"
추정남 기자] 일본이 일방적으로 정한 배타적 경제수역(EEZ)내에서 자원 개발에 들어갈 경우 중국 및 한국과의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고 중국 환구시보가 일본 교도통신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일본 종합해양정책본부는 지난 25일 ‘해저 자원에너지 확보전략’을 마련하고 자국이 정한 배타적 경제수역(EEZ)내에서 해양자원 개발을 추진, 2020년까지 사업화를 목표로 한다는 방침을 정한 바 있다.

교도통신은 그러나 “중국과 한국은 일본이 확정한 EEZ범위를 승인하지 않았으며 일본정부가 대외관계를 중시한다면 2020년까지 이번 사업을 실행할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있다”고 전했다.

특히 “조어도 (일본명 센카구 열도)부근 해역은 1970년 전후 석유자원이 존재한다고 밝혀져 중국이 계속해서 이 지역의 주권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며, 여러 차례 이 부근의 해양조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중국 해군이 조어도 부근해역에 출몰했으며 그 목적은 아마 시위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과도 독도(일본명 타케시마) 영유권에 대한 의견차가 있다”면서 “아직 한일 양국이 이 문제에 대한 논의에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일본 측이 이 지역의 자원을 탐사할 수 없을 것”이라고 교토통신은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