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관위 “6.2 지방선거 부재자투표자 93만여명”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선관위 “6.2 지방선거 부재자투표자 93만여명”

윤성원 기자 | 기사승인 2010. 05. 21.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성원 기자]중앙선관위(위원장 양승태)는 21일 `6.2 지방선거'의 부재자투표 대상자가 총 93만2001명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유형별로 보면 부재자투표소 투표대상은 80만9982명, 거소 투표대상은 12만2019명이다.

이는 선거인명부에 등재된 선거인수 3886만1788명의 2.4%에 해당한다.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때의 89만4243명에 비해서는 3만7758명, 제18대 국회의원 선거 때의 82만5855명보다는 10만6천146명이 늘어난 것이다.

부재자투표 대상자 가운데는 군인과 경찰 공무원이 57만4654명으로 전체의 61.7%에 달했고 그다음은 일반인 23만9617명, 선거종사자 11만7730명 등이었다.

부재자투표소 투표는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국 각 시·군.구 선관위에서 설치하는 부재자투표소 어디에서나 할 수 있으며, 거소투표는 집이나 사무실 등에서 투표용지에 볼펜 등으로 기표한 후 선거 당일인 6월 2일 오후 6시까지 관할 선관위에 도착하도록 우편발송해야 한다.

선관위는 부재자투표 용지를 오는 24일까지 발송할 예정이다.

한편 선관위는 14일 현재 총인구수 4997만4331명의 77.7%에 해당하는 3886만1788명의 선거권자가 선거인명부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때의 3706만4282명에 비해 179만7506명이 늘어난 것이다.

선거권자 분포를 보면 여성 유권자가 50.7%인 1970만5745명으로, 남성 유권자(1915만6043명, 49.3%)보다 54만9702명이 많았고 선거인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1157만9190명), 가장 적은 지역은 제주(56만5192명)였다.

또 국내거소 신고를 한 재외국민은 5만8185명, 외국인은 1만2899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