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상체질로 본 축구국가대표 선수들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2℃

베이징 9℃

자카르타 30.6℃

사상체질로 본 축구국가대표 선수들

양승진 기자 | 기사승인 2010. 06. 15. 0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양인' 박지성·박주영, 아르헨전 골 기대
■사상체질로 본 축구국가대표 선수들

소양인-골넣는 감각 탁월= 박지성·박주영
태음인-강철 체력이 무기= 이청용·차두리
소음인-책임감 매우 강해= 이정수·오범석
한국축구 진두지휘 허정무 감독은 태음인


[아시아투데이=양승진 기자]남아공 월드컵에 출전하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그리스를 2-0으로 제압하면서 사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17일(한국시간) 벌어질 아르헨티나전도 모든 면에서 우리가 불리하지만 그리스전을 계기로 한번 해 볼만 하다는 분위기가 압도적이다.아르헨티나를 넘어 원정 16강 진출이 꿈이 아닌 현실로 점점 다가오고 있다.

이같이 국가대표 선수들이 강철 체력을 바탕으로 골 감각 또한 탁월한 이유는 바로 사상체질에 맞춘 적재적소 기용과 기(氣)가 다른 나라에 비해 살아있기 때문이다.

우리한의원 김수범 원장의 도움말로 사상체질로 본 국가대표 선수들의 면면을 살펴본다.


◇박지성·박주영은 소양인 체질

순발력이 뛰어나고 판단력과 기획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소양인 체질이다. 수비보다는 공격이 강하고 미드필드에도 잘 어울린다.

한국대표팀 선수로는 안정환 박주영 박지성 염기훈 김동진 강민수 김형일 김재성 등이 이 체질에 속한다.

이들은 짧은 시간에 순발력과 판단력이 뛰어나 골넣는 감각이 뛰어나다.

소양인은 체력이 약해졌다고 판단되면 빨리 바꿔주고 후반에 들어가 뛰면 남들이 지친 틈을 타 골을 넣을 확률이 높아진다.

소양인은 체력이 약하다는 지적이 많지만 체력과 지구력을 겸비한 선수라면 자신의 능력을 200% 발휘할 수 있다.

남아공월드컵에서 가장 기대되는 선수들이 소양인 체질의 선수들이다.

◇이청용·차두리 등은 태음인

지구력과 체력이 뛰어나 지칠 줄 모르고 뛰는 선수들이 태음인이다.

공격과 수비를 할 수 있는 미드필더, 수비수, 골키퍼에 잘 맞으며 남들과 잘 조화되고 외부의 환경변화에도 잘 적응하는 편이다.

우리 국가대표 선수로는 이청용 이영표 김남일 이운재 이동국 이승렬 김보경 김재성 기성용 차두리 조용형 정성룡 김영광 등이다. 한국 축구를 지휘하는 허정무 감독도 이 체질에 속한다.

경기의 전체적인 흐름을 이끌어가고 책임감이 강한 편이다.

초반에는 순발력이 떨어져 자신의 능력을 발휘 못하지만 후반전이나 게임이 지속적으로 진행이 되는 경우 장점이 나타난다.

◇이정수·오범석 등은 소음인

순발력과 지구력은 떨어지지만 분석력이 뛰어나고 책임감이 매우 강한 게 소음인이다.

오범석 김정우 이정수 등의 선수들이다.

하체가 강하고 발재간이 뛰어나 섬세한 면이 있다. 책임감이 강해 자신이 맡은 부분에 대해 철두철미하게 방어를 하는 편이다.

체력과 순발력을 키우면 수비수에서 공격수, 미드필드에서도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태양인 체질은 한 명도 없어

사상체질로 볼 때 태양인 국가대표 선수는 한 명도 없다.

태양인 수가 워낙 적은 데다 사상체질과 체형에서 하체가 가장 약하기 때문에 선수로서는 안 맞기 때문이다.

평소에 무리를 하지 않아도 하체의 힘이 빠지는 해역증이 생겨 고생을 하기 때문에 다리를 많이 쓰는 축구에는 부적합한 것도 이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