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디지털2.0]어렵기만 한 스마트폰은 가라
2019. 02.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2℃

도쿄 9.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4℃

[디지털2.0]어렵기만 한 스마트폰은 가라

김효정 기자 | 기사승인 2010. 07. 09.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성폰·엔터테인먼트폰 등 대중화 앞당길 제품 속속 등장
김효정 기자] 지난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수가 230만명을 넘었다. 업계에서는 올 연말까지 국내 총 이동전화 가입자의 10% 수준인 500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중화의 기로에 서있는 스마트폰의 최대 단점 중 하나는 사용이 어렵다는 점. 그러나 최근 사용성을 대폭 강화한 스마트폰이 속속 등장하면서 누구나 스마트폰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손 안의 PC 라고 불리는 스마트폰. 말 그대로 일반 PC처럼 컴퓨터 운영체제(OS)를 갖추고 인터넷 검색은 물론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작동시킬 수 있다. 이처럼 스마트폰의 활용도는 높지만 그만큼 사용법도 복잡해 디지털 네이티브 라 일컬어지는 젊은층 위주로 보급되고 있다. 유행에 따라 스마트폰을 구입한 일부 소비자들은 그 기능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이러한 이유로 휴대폰 제조사들은 최근 대중성을 내세운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아이폰이나 갤럭시S와 같은 인기 제품은 아니지만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엔트리용 스마트폰을 통해 틈새시장을 노리고 있는 것이다.

먼저 최근 KT를 통해 출시된 스카이의 이자르 가 대표적인 사례다. 이 제품은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여성고객 비중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를 고려해 여성 취향의 디자인과 기능을 반영한 스마트폰이다. 손이 작은 여성들도 쉽게 잡을 수 있도록 슬림하고 가볍게 디자인 했고, 인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미투데이, 트위터를 기본 탑재해 보다 쉽게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도록 했다. 기능 측면에서는 여성들이 특히 즐겨 쓰는 지상파 DMB, 티머니 교통서비스 등 유심(USIM) 기반의 금융서비스 지원, 500만 화소 자동초점 카메라, 웹서핑시 플래시, 정전식 멀티터치 등을 지원하여 여성고객들이 쉽고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즐길 수 있는 기능들을 갖췄다.

스카이 '이자르'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되는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X10 은 엔터테인먼트라는 틈새 시장을 노린 제품이다. 이 제품의 주요 기능은 거의 대부분 노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4인치 대형 디스플레이, 8.1메가픽셀의 카메라는 얼굴/장면 인식 및 웃을 때 자동으로 촬영하는 기능에 손떨림 방지 기능까지 포함돼 있다. 또한 미투데이, 싸이월드 등 국내 특화 애플리케이션과 멜론, 벅스 등 음원 서비스를 기본 탑재해 디지털 놀이문화 에 익숙한 고객군을 주타깃층으로 삼고 있다.

소니에릭슨 '엑스페리아 X10'
LG유플러스를 통해 출시되는 LG전자의 옵티머스Q 도 한국형 스마트폰을 컨셉트로 내세워 엔트리 시장을 노리고 있다. 이 제품은 네이버, 다음의 교통정보, 맛집, 웹툰 등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기 콘텐츠와 20여종의 지식사전, 증강현실 등 100여종의 애플리케이션을 기본 탑재했다.

LG전자 '옵티머스Q'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이러한 제품들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은 어렵다 는 이미지를 깨고 대중화를 앞당기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