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PD수첩 ‘4대강편’ 24일 방송될 듯

PD수첩 ‘4대강편’ 24일 방송될 듯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0. 08. 23.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남희 기자] 4대강 논란을 다룬 MBC 'PD수첩'이 오는 24일 방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MBC 사측과 'PD수첩' 제작진에 따르면 제작진은 이날 오전 'PD수첩'의 '4대강, 수심 6m의 비밀' 편에 대한 시사회를 안광한 편성본부장, 조중현 TV제작본부장, 백종문 편성국장, 이주갑 시사교양국장 등 본부장 및 국장급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시사회 후 간부들은 프로그램의 객관성과 공정성, 균형성의 측면에서 오해를 살 수 있는 부분을 일부 수정·보완하고 반론권이 제대로 보장되도록 보강하라고 지시했고 제작진은 이를 받아들였다.

제작진은 "'비밀추진팀'이라는 용어를 '태스크포스팀'으로 변경하고 야당측 입장과 반대되는 입장의 인터뷰를 (프로그램에) 넣으면 어떻겠느냐는 얘기가 (간부들로부터) 있어서 프로그램의 주제에 문제가 되지 않는 선에서 그렇게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MBC 이사회는 17일 밤 방송하려던 'PD수첩'의 '4대강 수심 6m의 비밀' 편에 대해 '사장이 프로그램을 미리 보고 싶다'는 의사를 제작진에게 밝혔지만 제작진이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며 불방을 결정했었다.

당시 제작진은 국장이 프로그램을 책임지게 돼 있는 단체협상의 '국장책임제'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사장이 참여하는 시사회를 거부했다.

이날 시사회는 김재철 사장이 아닌 본부장급 간부들이 참여하는 시사회를 열자는 이주갑 시사교양국장의 제안을 간부들과 제작진이 받아들여 열렸다.

그러나 사측과 제작진 사이의 미묘한 입장 차이는 여전하다.

MBC는 보도자료를 통해 "담당 본부장들이 지시한대로 수정·보완이 이뤄지면 사장이 이를 보고 방송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해 이번에도 방송에 앞서 사장 시사회를 추진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PD수첩'의 김태현 CP(책임 프로듀서)는 "사장이 방송 전 직접 프로그램을 보려고 한다면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게 변함없는 우리의 입장"이라며 "대신 내일 중 수정·보완 후 방송할 프로그램에 대해 시사교양국장이 참여하는 내부시사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 프로그램을 내일 밤 11시15분 방송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