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외동포 정치력·영향력 위해 정부 노력 필요”
2018. 10. 23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6℃

도쿄 13.2℃

베이징 10.6℃

자카르타 25.4℃

“재외동포 정치력·영향력 위해 정부 노력 필요”

홍성율 기자 | 기사승인 2010. 10. 25. 11:1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터뷰] 남문기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
남문기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이 2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해외한인 참정권과 복수국적' 출판 기념회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photolbh@
[아시아투데이=홍성율 기자] “재외동포들이 거주국에서 정치력·영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방향으로 동포정책을 펼쳐야 합니다.”

남문기(57)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해외한인 참정권과 복수국적’ 출판 기념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남 회장은 1982년 1월 단돈 300달러를 들고 미국으로 건너가 20여년 만에 연 매출 30억 달러의 부동산 회사를 일궈낸 성공신화로 유명한 인물이다.

그는 성공신화를 넘어 재외동포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복수국적 허용 문제와 재외동포 투표권 활성화, 우편투표 도입 등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음은 남 회장과 일문일답.

-재외국민 참정권의 현주소는.
“미국 50개 주에 한국 외교공관은 모두 10개에 불과하다. 로스앤젤레스(LA) 지역 같은 경우 유권자가 수십만명이지만 투표소는 공관투표소 한 곳에 의존해야 한다. LA한인회 같은 경우 8곳에서 분산 선거를 하는 등 어려움이 많다. 이에 따라 각 지역의 한인 학교나 교회 등 공공시설을 공관 대체소로 활용하거나 1000명 이상 되는 곳은 선관위가 다니면서 투표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 극심한 교통체증에 자동차 없이 이동할 수 없는 지리적 요인과 투표 당일 유권자가 동시에 공관으로 몰리는 점도 투표권 행사를 어렵게 만든다. 투표를 위한 전담반 인력도 없다. 홍보·관리·감시 기능을 하는 전담반 인력확충과 그에 대한 운영 시스템이 뒷받침돼야 한다.”

-우편투표를 놓고 논란이 많았는데.
“한인 인구 중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인구는 100만 내외이지만 투표권을 행사하는 사람은 10분의 일인 5만도 채 안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50개 주에 흩어져 사는 동포에게 고작 열 군데 총영사관으로 차나 비행기를 타고 오라고 하면 누가 오겠는가? 이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야 될 시점인 것은 확실하다. 정부는 대리투표 등 선거부정 가능성을 이유로 우편투표를 도입하지 않았다. 그러나 외교부 조사에 따르면 주요선진국 16개국 중 미국·영국 등 9개국이 우편투표를 실시하고 있으며 부정방지 대책을 마련해놨다. 네덜란드와 싱가폴 등 인터넷투표를 실시하는 나라도 있다. 기술개발이 하루가 다르게 급성장하는 IT의 특성을 고려하면 3년 후쯤에는 선거부정 방지를 위한 기술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다.”

-복수국적 허용에 대해 노력하는 이유는.
“세계 85개 국가에서 복수국적을 허용하고 있다. 4개의 국적을 가지고 있는 유대인을 만난 적도 있다. 국경 개념이 사라진 만큼 제외동포들에게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네트워크를 연결해줘야 한다. 어디서든 자국의 이익을 위해서 경제활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 나라의 국적이 필요한 것은 당연한 얘기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들은 국적을 바꾸면 한국의 재산에 불이익을 받거나 매국노라는 소리를 들을까 봐 미국에서 투표권이 없는 경우가 많다. 복수국적을 허용해야만 교민들이 투표권을 얻고 현지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남문기 회장은
△경북 의성 출신 △건국대 행정학 학사·경영학 석사 수료 △미주 한인 최대 규모인 뉴스타 부동산 그룹 회장 △제28대 로스앤젤레스 한인회장 △미주 한인부동산중개업협회장 △재미해병대전우회 회장 △오렌지카운티 상공회의소 회장 △제21대 미주한인상공인협회 총회장 △소수민족기업협의회 한국인 대표 최우수 경영인상 △저서 ‘미국 부동산’ ‘잘하겠습니다’ ‘미국 땅에 한인대통령을 만들자’ ‘해외동포 참정권과 복수국적’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