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폭행논란’ 김성회 의원, 故 김대중대통령 비밀경호원 출신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1.1℃

베이징 9.9℃

자카르타 30.8℃

‘폭행논란’ 김성회 의원, 故 김대중대통령 비밀경호원 출신

송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10. 12. 10.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송지현 기자] 한나라당 김성회 의원이 故 김대중 대통령의 방북 당시 비밀 경호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고 김 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만났던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의 비밀 경호원이었다.

김 의원은 당시 현역 중령으로 육군에서 수행원으로 발탁됐으며, 김 의원의 임무는 김 대통령 근처에 있다가 유사시 몸으로 김 대통령을 보호하는 비밀경호원이었다.

김 의원은 한나라당이 새해 예산안을 단독으로 강행처리하는 과정에서 민주당 강기정 의원의 얼굴을 가격해 '폭행 논란' 으로 네티즌들의 도마에 올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