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국생, 서울장수 등 6개 막걸리 ‘술 품질인증’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1.1℃

베이징 9.9℃

자카르타 30.8℃

우국생, 서울장수 등 6개 막걸리 ‘술 품질인증’

신종명 기자 | 기사승인 2011. 03. 17.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림수산식품부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막걸리가운데 품질인증을 통과한 제품에 대해 '술 품질인증서'를 교부한다. 품질인증은 100% 국산원료를 사용하면 '나'형<오른쪽>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가'형의 라벨을 제품에 붙일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신종명 기자] '우국생'을 비롯한 6개 막걸리제품이 국내 첫 '술 품질인증'을 획득했다.

17일 농림수산식품부(장관 유정복)는 10개 막걸리 제품에 대해 품질심사를 실시한 결과 6개 제품에 '술 품질인증서'를 교부키로 했다고 밝혔다.

인증서 교부는 서류심사와 제조장 현장심사, 제품성분분석, 관능평가, 품질위원회심의를 통과한 제품에 한 해 일반제품은 '가'형<좌측>100% 국산원료는 '나'형의 레벨을 붙일 수 있다.

이번 인증에는 19개 업체가 30개 제품을 의뢰했으며, 이 가운데 10개 제품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인증을 받은 제품은 국순당(주)이 횡성공장에서 생산한 '우국생'과 '국순당쌀막걸리'(옥천공장), 서울장수(주) 진천공장의 '서울장수'·'월매', 전주주조(주) '전주생막걸리'(전주공장), 구암농산 '구암막걸리'(청송공장) 등으로 100% 국내원료를 사용했다.

농식품부는 나머지 20개 제품에 대해서는 심사가 완료되는대로 추가 인증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전한영 식품산업진흥과장은 "이번에 인증된 제품들이 소비자들에 좋은 반응을 얻어 우리술의 품질향상과 경쟁력 제고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