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지학원 화재사고 유가족, 불우청소년돕기 성금 기탁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예지학원 화재사고 유가족, 불우청소년돕기 성금 기탁

배문태 기자 | 기사승인 2011. 05. 17. 2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지학원 화재사고 희생자 유가족
[아시아투데이=배문태 기자] 향학열을 불태우던 젊은 영혼 10명의 목숨을 앗아간 예지학원 화재사고 참사가 일어난지 10년이 흘렀다.

여전히 아픈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유가족들이 사랑하는 아들, 딸의 넋을 기리기 위해 지난 16일 예지학원 화재사고 희생자 추모비 공원(쌍령동 소재)에 모여 조용하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추모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도사에서 희생자의 이름이 불릴 때마다 유가족들은 그때의 아픔을 떠올리며 끝내 눈시울을 적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슬픔에 잠기게 했다.

유가족들은 추모식을 마치고 광주시청을 방문, 추모식 10주기를 맞이해 뜻 깊은 의미를 갖고자 200만원의 성금을 모아 불우 청소년들을 위해 써 달라며 광주시민 장학회 장학기금으로 기탁했다.

유가족들의 모임인 소망회 김기주 대표는 “먼저 보낸 아들․딸들을 생각하며 추모식 10주기를 계기로 유가족들이 작은 장학재단을 설립하여 추모사업을 시작하는 문제를 논의했다“는 뜻을 밝혔다.

자리를 함께한 안병균 총무국장은 "10주기를 맞이해 성금을 기탁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희생자와 유가족의 뜻을 받들어 불우 청소년을 위해 소중히 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이날 기탁 받은 성금을 탄벌초등학교 4학년생으로 급성골수 백혈병으로 투병중인 문성진 학생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