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로축구 승부조작 ‘숙주’ 지목받는 전남드래곤즈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프로축구 승부조작 ‘숙주’ 지목받는 전남드래곤즈

장봉현 기자 | 기사승인 2011. 06. 27.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26일 광양 홈구장에서 강원을 1:0으로 제압한 뒤 정해성 감독이 착잡한 표정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장봉현 기자
[아시아투데이 = 장봉현 기자] 검찰의 프로축구 승부조작 수사가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는 가운데 전남드래곤즈 전. 현직 선수들이 승부조작혐의로 줄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 특히 승부조작의 중심으로 떠오른 전남은 알았으면서도 '쉬쉬'했다는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27일 전남구단과 정통한 관계자 등에 따르면 창원지검 특수부는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전남드래곤즈 공격수 정윤성 선수(27)를 체포한 데 이어 미드필더 S와 B를 추가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밖에도 전직 전남선수를 무더기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남은 검찰의 승부조작 수사가 시작되자 연루선수가 없다고 단언했지만 다른 팀으로 떠난 선수를 포함, 총 10여명의 선수가 소환돼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구단 사상 최악의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고 있는 현 전남소속 선수는 정윤성과 승부조작제의를 거절했다는 미드필더 S와 B 등 단 3명뿐이다.

부산아이파크 수비수 L과 강원수비수 P는 지난해까지 전남에서 뛰다가 올 시즌을 앞두고 이적했다.

나머지 상주 상무소속의 공격수 J는 2009년까지, 또 다른 상무 P골키퍼와 대구FC로 이적했다가 부상으로 은퇴한 K 등이 지난해까지 전남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더욱이 전남은 지난해까지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주장이었던 Y선수를 올 시즌 돌연 전북으로 이적 시켜 많은 팬들을 의아하게 했다.

전남 소식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구단이 지난해 일부 선수가 승부조작을 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해당선수로부터 재발방지를 위한 서약서를 제출받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그러나 구단 고위직만 알고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사실여부를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구단 고위관계자나 감독이 소속 선수가 승부조작에 연루됐다는 사실을 이미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폭탄'을 타 구단에 떠 넘겼다는 것이다.

올 시즌 거액을 주고 Y를 영입한 전북은 전남을 상대로 이적료 반환소송 등 강경대응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고, 강원과 부산 역시 속았다는 생각에 분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구단홈페이지 게시판에 팬들은 "프랜차이즈 스타를 바로 이적시켰을리는 없고 알고 일부러 이적시킨 것 같다"며 "승부 조작의 본산이 전남이다. 이번기회에 연루된 선수들은 모두 퇴출시키고 윗분들도 책임을 져야한다"고 지적했다.

또 "의심되는 몇 경기가 있는데 7월25일 전남2:2부산, 8월 29일 부산5:3전남, 4월10일 전남2:3광주, 3월28일 강원5:2 전남전"이라며 구체적인 경기를 거론하기도 했다.

한편 포스코 산하 전남드래곤즈는 지난해 유스팀인 광양제철고등학교가 고교축구에서 9분 동안 무려 5골을 내주는 승부조작 혐의로 감독이 퇴출당하는 등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또 지난 2004년 외국인 선수와 이중 계약으로 사무국장이 구속되는 일은 있었지만 구단 출범 17년 동안 팬들을 배신하는 승부조작은 한 번도 없어 이번 일에 팬들은 충격과 분노에 휩싸였다. 그것도 승부조작의 중심에 있어 구단의 강도 높은 쇄신을 예고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