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으로 ‘리더십·마케팅 역량 강화, 준법 경영’ 강조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으로 ‘리더십·마케팅 역량 강화, 준법 경영’ 강조

조한진 기자 | 기사승인 2011. 07. 11.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조한진 기자] 삼성전자는 11일 경기도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최지성 대표이사 부회장<사진>과 각 사업부 사업부장, 지역총괄 등 국내 외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트부문‘글로벌 전략협의회’ 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전략협의회는 삼성전자가 연간 2회씩 개최하는 주요 경영 회의다. 11~12일 양일간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상반기 경영성과를 공유하고 하반기 주요 추진과제가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최 부회장은“중동 불안, 선진시장 경기 불확실성 등 세계 경제의 어려움 속에서도 휴대폰, 반도체 등 주력사업 중심으로 성과를 거두고 신흥 시장에서도 성장했다”고 상반기 경영성과를 평가했다.

이어 최 부회장은 “하반기 세계 경제는 완만한 회복세가 전망되지만 불확실성 증가와 1위 기업에 대한 견제 심화로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하반기를 전망했다. 

이어 △절대 우위의 시장 리더십 강화 △체계적 마케팅 역량 강화와 운영 효율화 △내부 프로세스 준수 및 준법경영 강화 등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선진시장 공략을 위해 스마트 TV, 3D TV, 스마트폰 등 주력 사업에서 리더십을 강화하는 한편 생활가전 등 성장 사업에서는 판매구조 개선과 프리미엄 제품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흥시장에서는 판매역량 강화를 통해 시장을 주도하고, 현지화 마케팅 강화와 함께 거점별 전담인력 확보로 판매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마케팅 역량을 높이기 위해 시장 센싱 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프로세스 재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 경영 전반에서 스피드와 효율을 높이기 위해 SCM운영 역량 강화와 자원 운영의 효율성 제고도 강조됐다.

이 자리에서는 깨끗한 조직문화가 모든 경쟁력의 원천이라는 점에서 법과 원칙을 지키는 것은 물론 시스템과 프로세스에 의한 경영관리가 중요하다는 점이 강조됐다. 특히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서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준법 경영과 정도 경영이 기업문화로 정착되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최 부회장은 “대내외 경영 환경이 불투명하지만, 삼성전자는 위기에서 더 큰 도약을 이루어 냈다”며 “하반기에 더욱 철저한 대비로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부품부문 회의는 13일 기흥 삼성 나노 시티에서 최 부회장과 권오현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 총괄, 각 사업부 사업부장, 해외 총괄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