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HOME사회 > 사건·사고
檢, ‘프로축구 승부조작’ 4경기 추가 확인
유선준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1-08-04 10:11]
  •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 Font small Font Big Print

[아시아투데이=유선준 기자] 창원지검 특수부는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3개 구단 선수들이 가담한 승부조작 경기 4건을 추가로 확인, 9명을 기소하고 4명은 기소중지 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정규리그 제주-서울전(6월 6일), 경남-서울전(10월 9일), 제주-서울전(10월 27일), 상무-전남전(11월3일)에서 제주·경남·상무선수들이 돈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하고 고의로 경기를 져 준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검찰은 3개 구단의 전·현직 선수 4명을 불구속 기소하고 1명은 기소중지했으며 가담 선수를 섭외하고 돈을 댄 브로커와 전주 5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특히 홍정호와 윤빛가람 선수는 승부조작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최종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윤빛가람 선수가 지난해 10월 9일 경남-서울전을 앞두고 동료 김 모(25·불구속 기소) 선수로부터 승부조작 제의를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rsunjun@asiatoday.co.kr


  •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10초 안에 끝나는 카드뉴스

김 봉지에 들어있는 그거! 버리지 마세요 -..

“돈만 주면 뭐든지 합니다”... 인터넷 방송..

‘싹싹’ 털어도 자꾸 나오는 옥시 사태 “5년..

시야가 탁 트여도 유해물질은 그대로 '맑은..

해외토픽

해외토픽

많이 본 뉴스

  • 종합
  • 경제
  • 사회
  • 연예
1

[현대차 'P'를 지배하라]MK의 승부수 '제네시스 브랜드' 출범...신의 한 수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