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뉴스

  • 뉴스
  • 경제
  • 연예/스포츠
  • 오피니언
  • 희망100세
  • 포토

최종편집 : 2014.07.26 (토) 3:21   

주메뉴

[MB정부 후반기 고위직] 차관급 이상 40% 영남 ... 고려대 출신 19%위

정부 주요기관 차관급 이상 출신지 및 학교 비교.분석

기사승인 [2011-08-19 08:53:35]

  • 인쇄
  • 글씨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시아투데이=최용민, 이진규, 류용환 기자] 지난 16일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직 인사가 단행되면서 이명박 정부의 임기말 고위급 인사가 사실상 일단락된 모습이다. 18개월 가량 남은 이 대통령의 임기가 끝날때까지 함께 일할 고위관료들의 최종 명단이 확정된 셈이다. 

19일 아시아투데이가 청와대, 행정부처, 검찰 등 주요 정부 기관 차관급 이상 인사 144명의 출신지역과 대학을 비교·분석해보니, 세간의 짐작대로 영남출신이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신대학은 서울대가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고려대 출신이 19%로 그 다음인 연세대(6%) 등 여타 대학보다 훨씬 많았다.

이번 검찰 인사에서도 TK(대구·경북) 출신과 고려대 출신이 일선 검사장 자리에 전면 배치되는 등 편중 현상이 더 심화됐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는 정부 주요기관 차관급 이상 인사 분석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차관급 이상 인사의 ‘영남 쏠림’ 현상은 여전했고, 고려대 출신에 대한 편중도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요 4대 사정기관의 수장은 모두 영남출신이거나 고려대 출신이었다. 원세훈 국가정보원장(경북), 조현오 경창청장(부산), 이현동 국세청장(경북)이 모두 영남 출신이다. 한상대 검찰총장(서울)은 고려대를 나왔다. 

정부 주요기관 차관급 이상 인사의 출신지를 비교·분석한 결과, 대구·경북(30명)과 부산·울산·경남(27명) 등 영남 출신이 40%(57명)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서울·경기·인천 24%(34명), 광주·전라 17%(25명), 대전·충청 11%(16명), 강원 6%(9명) 등의 순이다.

광역단체별로는 경북이 23명(17%)으로, 서울 28명(19%) 다음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뒤로는 경남 15명(10%), 전남 14명(8%), 강원 9명(6%) 순이다.

대학 출신별 편중 현상도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신 학교는 대부분 서울대 48%(69명), 고려대 19%(27명), 연세대 6%(9명) 등 3개 대학이었고, 한양대 (5명), 성균관대 (5명)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불균형 인사가 예산이나 정책 등에서 상대적 소외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 지역민심 이반이 상당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장기적으로 타 지역에 대한 인맥 약화를 불어올 수 있어 지역 기반을 위협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

박기태 전 경기대 부총장은 “이 대통령의 통치 스타일이 자신이 일하기 편한 사람을 옆에 두기 원하는 것 같다”며 “국민들이 이런 현상을 정확히 알게 된다면 불만이 심해질 것은 불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차관인사의 경우 실적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그렇지 못할 경우 상당한 문제가 초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평론가인 박상병 박사(정치학)도 “호남은 물론이고 충청권의 불만도 상당하다”며 “이런 불만들은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여실히 들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주요기관 차관급 이상 출신지 및 학교 비교

검찰 차장급 이상 인사 출신지역 및 학교

아시아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기가 버튼

· 연관키워드  [MB정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