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서 대규모 한류 반대 시위 “한국 드라마 보고 싶지 않다”

일본서 대규모 한류 반대 시위 “한국 드라마 보고 싶지 않다”

정희영 기자 | 기사승인 2011. 08. 21. 2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도쿄 시내에서 한류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출처=제이캐스트 뉴스

[아시아투데이=정희영 기자] 일본 도쿄 시내에서 또 대규모 한류 반대 시위가 벌어져 눈길을 끌었다.

제이캐스트 뉴스 등 일본 인터넷 매체들이 2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부터 도쿄시내 오다이바에 있는 민방 후지TV 앞에서 약 6000명이 참석해 이 방송사의 '한류편중'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후지TV 주변을 행진하면서 "우리는 한국 드라마를 보고 싶지 않다" “후지TV는 한류를 강요하지 말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후지TV의 한류 편중에 대한 반대 시위는 지난 7일에 이어 2번째이다. 당시에는 약 2500명의 시위에 참여했었으며 일장기와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 제창, '천황 만세' 구호까지 등장해 우익들이 시위에 관여했음을 보여줬다.

주최측은 도쿄도 공안위원회로부터 이날 시위 허가를 얻은 만큼 불법 시위가 아니라며 시민들의 참여를 촉구했다. 이날 시위 장면은 인터넷으로 생중계됐다.

시위 주최측 관계자는 "약 1000명 정도 모이면 성공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으로부터 공감을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시위 주최측은 이번 시위를 끝으로 '시위 실행위원회'를 해산하기로 했지만 인터넷을 통해 후지TV에 한류 편중에 대한 공개질문서를 내기로 했다. 후지TV는 낮 시간대에 한국 드라마를 집중 편성해 내보내고 있다.

한류에 대한 반발은 배우인 다카오카 소스케가 후지TV를 '한류편중'이라고 비판한 것 때문에 소속사에서 해고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확산했다.

지난 2005년 상영됐던 일본 영화 '박치기'에 재일교포 고교생으로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다카오카는 지난달 23일 트위터에서 "채널8(후지TV)은 이제 정말 보지 않겠다. 한국TV라는 생각을 자주 한다. 일본인은 일본의 전통 프로그램을 원하고 있다"고 말해 인터넷 공간에서 한류 찬반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