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외 성매매 원정녀 적발… ‘40일간 110명 검거’
2018. 05.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3℃

도쿄 22.6℃

베이징 25.8℃

자카르타 33.8℃

해외 성매매 원정녀 적발… ‘40일간 110명 검거’

신건웅 기자 | 기사승인 2011. 10. 10. 09:3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건웅 기자] 해외 원정 성매매 혐의에 연루된 일명 ‘원정녀’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10일 경찰청은 8월22일부터 9월30일까지 40일간 해외 성매매를 집중 단속한 결과 총 225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

몸을 팔아 큰돈을 벌 수 있다는 유혹에 속아 해외로 나간 속칭 ‘원정녀’는 총 110명 붙잡혔다. 이들은 목돈 마련 등 경제적 목적으로 해외에 나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해외에서 성매수를 즐기던 남성 54명과 성매매를 알선한 브로커 61명도 적발됐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132명으로 가장 많았고 필리핀(50명), 중국(20명), 미국(18명) 등 순이었다.

미국과 일본 등에서는 몸을 팔려던 ‘원정녀’ 여성이 많았고, 필리핀과 중국 등에서는 성을 매수하려던 남성이 다수 적발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외교통상부와 합동으로 원정 성매매 예방 및 단속 활동을 강화해 해외에서 국가 이미지 실추를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