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한나, 파경맞은 케이티 페리의 절친?

리한나, 파경맞은 케이티 페리의 절친?

최유선 기자 | 기사승인 2012. 01. 02.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유선 기자] 팝가수 리한나가 파경으로 슬픔에 잠긴 케이티 페리 달래기에 나섰다.

리한나는 결혼 14개월 만에 러셀 브랜드와의 이혼으로 힘들어 하는 절친한 친구인 페리 곁을 든든히 지켜주고 있다고 영국 더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두 스타는 전화 통화를 자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랜드 지난달 30일 페리와의 이혼소송을 제기했으며 페리는 고향인 카리브해 섬나라 바베이도스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리한나에게 전화해 이 사실을 알렸다고 더선은 전했다.

페리는 현재 하와이에 있으며 브랜드는 런던 사보이호텔에 머무르고 있다고 더선은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