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대형 로펌, 한국 첫 진출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1.1℃

베이징 9.9℃

자카르타 30.8℃

미국 대형 로펌, 한국 첫 진출

이용석 기자 | 기사승인 2012. 02. 16.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용석 기자] 미국의 대형 로펌이 사상 처음으로 한국 법률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다국적 로펌 '맥더못 윌 앤드 에머리'는 15일(현지시간) 서울에 사무소를 개설한다고 발표했다.

맥더못 측은 "정확한 사무소 개소 날짜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한미 FTA 규정 시행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현재 서울에서 사무소 입주 건물을 물색 중"라고 밝혔다. 

이 같은 움직임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따른 것으로 지난 해 미 의회와 한국 국회에서 비준된 이 협정에 따라 외국 로펌이 한국에 사무소를 설치하고 법률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맥더못 서울사무소 대표는 지금까지 맥더못 뉴욕사무소에서 한국 관련 업무를 총괄했던 이끌었던 이인영 변호사가 맡는다. 

이 변호사는 "서울사무소는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에 중점을 둘 것"이라면서 "한국 법률 자문을 제공하지 않고 한국 법과 관련된 문제는 한국 로펌과의 협의를 통해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하버드 로스쿨을 거쳐 UCLA 로스쿨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