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넥슨에 지분 매각한 까닭은?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7.9℃

베이징 -4.6℃

자카르타 29.6℃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넥슨에 지분 매각한 까닭은?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2. 06. 08. 1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분 14.7% 매각…"시너지 효과 창출해 글로벌 게임시장에서 성장·발전" 큰 그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가 업계 1위인 넥슨에 지분을 매각하며 최대주주 자리를 내놓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넥슨과 엔씨소프트는 국내 게임업계 양대산맥이자 오랜 기간 라이벌 구도를 형성해 왔다. 

김 대표는 8일 넥슨에 엔씨소프트 지분 14.7%를 매각한 것과 관련해 “게임, IT 산업의 글로벌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두 회사가 힘을 합쳐야 글로벌 게임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성장·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파트너십으로 엔씨소프트가 가진 개발력과 넥슨의 글로벌 퍼블리싱 플랫폼이 한국뿐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도 강력한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생각하며 향후 많은 협업의 기회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넥슨 일본법인은 이날 김 대표로부터 엔씨소프트 주식 321만8091주를 주당 25만원에 취득했다고 밝혔다. 총 투자 금액은 약 8045억원이다.

넥슨은 이번 전략적 투자로 엔씨소프트 지분 14.7%를 인수해 최대주주로 등극했으며, 김 대표는 지분이 기존 24.69%에서 9.99%로 줄어 2대 주주로 내려앉았다.

1세대 온라인게임사인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매출액 6089억원을 달성해 넥슨과 네오위즈게임즈, NHN 한게임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이번 투자는 김 대표와 넥슨의 지주사인 NXC의 김정주 회장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게임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데 의기투합하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시리즈와 아이온 등을 잇따라 성공시키는 등 성인층 대상의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개발력을 갖고 있으며, 넥슨은 주로 청소년층을 타깃으로 한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등 캐주얼 게임을 기반으로 성장해 왔다.

주력 분야와 매출원이 다르고 다수의 지적재산권(IP)를 보유한 두 업체가 손을 맞잡은 만큼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업계는 평가하고 있다.

최승우 넥슨 일본법인 대표는 “이번 투자는 엔씨소프트의 개발력과 넥슨의 글로벌 퍼블리싱 플랫폼 간의 결합”이라며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발판으로 향후 보다 많은 기회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엔씨소프트측은 “김 대표는 이번 주식 매각과 관계없이 계속해서 엔씨소프트 대표이사직을 수행하게 되며 오는 21일 시작되는 ‘블레이드&소울’의 공개테스트 준비도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