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랑사또전’ 이준기 완성도 높은 액션신 위해 ‘구슬땀’ 시청자 기대감↑

‘아랑사또전’ 이준기 완성도 높은 액션신 위해 ‘구슬땀’ 시청자 기대감↑

한상연 기자 | 기사승인 2012. 08. 01.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랑사또전 이준기 /사진=MBC 아랑사또전 공식홈페이지
아시아투데이 한상연 기자 = ‘아랑사또전’ 이준기가 액션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1일 MBC 새 수목드라마 ‘아랑사또전’(극본 정윤정 연출 김상호) 공식홈페이지에는 이준기가 촬영 틈틈이 액션 연습에 몰두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이준기는 ‘아랑사또전’에서 귀신을 보는 능력을 지닌 꽃미남 까칠 사또 은오 역을 맡았다. 그는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는 32도를 웃도는 무더위 속에서도 완성도 높은 액션을 선보이기 위한 이준기의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특히 촬영 대기 중에도 우산을 휘두르며 한시도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완성도 높은 액션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이준기는 액션 연습 외에도 계속된 밤샘 촬영에도 대기 시간에 졸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없을 정도로 작품에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한편 ‘아랑사또전’은 자신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알고 싶어하는 천방지축 처녀귀신 아랑(신민아)과 귀신을 보는 까칠 사또 은오가 펼치는 조선시대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오는 8월 15일 첫 방송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