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회원정보유출 메이플스토리 넥슨 불기소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검찰, 회원정보유출 메이플스토리 넥슨 불기소

이진규 기자 | 기사승인 2012. 08. 03. 09: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김석재 부장검사)는 3일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 이용자 1320만명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해 운영업체인 넥슨에 대해 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검찰은 경찰에서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넥슨코리아 서 민 대표(41)와 개인정보보호책임자(CPO), 실무자 등 3명을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당시 넥슨이 개인정보 보호 조치를 했고 개인정보 관리를 소홀히 했다고 보기도어렵다는 입장이다.

또 최고수준의 보안장치를 가동하더라도 해커의 침입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는 보장이 없고, 어느 정도 수준의 예방 조치가 적절한지 법령에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지 않아 처벌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메이플스토리의 백업 서버가 해킹돼 전체 회원 1800만명 중 1320만명의 아이디와 이름, 암호화된 주민등록번호와 비밀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경찰은 넥슨이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 위한 관리 조치를 소홀히 했다며 지난 4월 서 대표 등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