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정지훈), 타임지 선정 100인 조작설에 비 관계자 “말도 안된다”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비(정지훈), 타임지 선정 100인 조작설에 비 관계자 “말도 안된다”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12. 11. 16. 12: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비가 지난 2006년 타임지 100인에 선정된 것에 대해 조작 의혹이 나온 가운데 비 측이 "말도 안된다"고 일축했다.

16일 한 매체는 2006년 비가 '타임지 선정 100인'에 선정되는 과정에서 조직적인 투표 동원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당시 비의 월드투어 도중 북미 공연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비의 소속사와 공연기획사간 책임 공방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전 공연기획 및 마케팅 담당자가 미국 현지에 있는 중화권 사람들을 끌어들여 투표를 종용했다고 주장한 것.

이에 대해 당시 비와 함께 활동했던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에 "말도 안되는 주장이다"라며 "소속사가 나서서 팬들에 투표를 종용했단 건 사실무근이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유력 매체인 타임지에서 진행하는 만큼 공정한 과정을 거치는 것을 알고 있다"며 "타임지에서 조사하는 '핫피플 100'이 조작이 가능하다고 보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 한 사람의 일방적인 의견으로 이런 보도가 나온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