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 대덕구.NGO, 대전도시철도 2호선 노선 변경 요구
2019. 02.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2℃

도쿄 9.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4℃

대전 대덕구.NGO, 대전도시철도 2호선 노선 변경 요구

정미자 기자 | 기사승인 2012. 11. 22.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도시철도 2호선 건설 방안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가운데 일부 자치구와 시민사회단체가 노선변경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 대덕구는 22일 ‘도시철도 2호선 예타 통과에 즈음한 대덕구의 입장’을 발표하고 노선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덕구는 “노선 결정 과정에 시민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없었다”며 “1호선이 전혀 지나가지 않는 대덕구 지역에 2호선마저 극히 일부 구간만 지나가면 교통 소외지역으로 낙후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염홍철 대전시장도 지방선거 당시 대덕구에 도시철도 2호선을 건설하겠다고 약속했고, 대덕구와 같은 교통 소외지역에 대해서는 경제성만이 아니라 교통복지 차원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며 노선 재검토를 촉구했다.

대덕구는 ▲신탄진과 유성 북부 지역으로의 노선변경(대순환선) ▲회덕역과 유성구 전민동을 연결하는 노선변경(소순환선) ▲중리사거리에서 읍내삼거리까지 노선을 지선 연장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이날 성명을 내고 “적은 비용으로 더 많은 혜택을 볼 수 있다면 현 노선만을 고집하기보다는 더 다양한 간선축 중심으로 노선을 계획해야 한다”며 “우선 충청권 광역철도망 계획의 조기 착공이나 급행버스체계 등 고급 대중교통망의 도입을 위해 대전시의 교통행정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염홍철 대전시장은 당초 계획한 ‘지상고가 자기부상열차’ 방식은 재검토할 수 있지만 노선변경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자기부상열차를 선정했지만 충분히 검증을 끝낸 뒤에 선택해도 늦지 않은 만큼 더 좋은 대안이 있으면 바뀔 수도 있다”며 “공법도 노면 전철이나 저심도 공법까지도 검토대상에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2018년까지 총사업비 1조3617억원(국비 8170억원)을 투입해 진잠~서대전4~대동5~동부4~오정동~정부청사~유성네거리 구간 28.6㎞를 연결하는 2호선 1단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