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뉴스

  • 뉴스
  • 경제
  • 연예/스포츠
  • 오피니언
  • 희망100세
  • 포토

최종편집 : 2014.07.28 (월) 9:20   

주메뉴

"김일성, 4·19혁명 직후 '통일 작업' 준비"

기사승인 [2013-01-18 09:30:55]

  • 인쇄
  • 글씨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시아투데이 채진솔 기자 = 북한이 지난 1960년 4·19혁명 직후 북한 주도의 평화적 남북통일이 임박했다고 보고 적극적인 대남 전략을 마련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있는 문서가 미국에서 공개됐다.

미국의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WWC)는 17일(현지시간) 옛 소련의 평양 주재 대사였던 알렉산더 푸자노프가 1960년 3월부터 12월까지 작성한 20건의 저널(Journal·개인기록)을 공개했다.

4·19혁명 전후 남한 정세에 대한 김일성 주석 등 북한 지도부의 발언, 진단 등을 담은 이 기록에는 북한이 4·19혁명 직후 이른바 '통일작업'에 공을 들였다는 증거를 여러 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 문서에 따르면 북한 지도부는 애초 4·19혁명이 노동자, 농민운동의 한계로 진정한 혁명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으로 봤으나 학생운동이 이런 약점을 보완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남측의 진보단체와의 접촉을 시도하면서 내부적으로도 관련 대책을 수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자노프 전 대사는 7월 25일 작성한 저널에서 "김 주석은 남한 문제에 대한 발빠른 정책결정을 위해 '남한문제중앙국(CBSKI)'을 설립했다고 말했다"면서 "이 조직은 남한 내 지하조직을 부활시키고 평화통일을 위한 선전작업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 주석은 또 푸자노프 전 대사에게 남한 출신의 인민군 10만명 가운데 일부를 선발해 이른바 '통일인력'으로 양성하기 위해 공산대학을 설립했다고 소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북한 지도부는 4·19혁명 직후 남북통일과 주한미군 철수가 임박했다고 전망했으며 김 주석은 당시 북한이 정치·경제적으로 남한보다 안정돼 있었기 때문에 북한 주도의 통일이 가능할 것으로 자신했다는 내용도 푸자노프 전 대사의 기록에 포함됐다.

이밖에 김 주석은 당시 이승만 대통령 하야에 따른 남한 정권의 후계구도 전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밝혀졌다.

푸자노프 전 대사는 4월 21일 작성한 저널에서 "김일성은 이승만의 후임자에 대해 언급하면서 `미국이 어려운 입장'이라고 말했다"면서 "이승만이 고령이어서 업무능력이 전혀 없기 때문에 교체가 불가피하지만 당장 적임자가 없다는 이유를 들었다"고 전했다

WWC는 냉전 시대 북한 비밀문건을 발굴해 영어로 데이터베이스화하는 '북한 국제문서 연구사업(NKIDP)'의 하나로 이번 문건을 공개했다.
아시아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기가 버튼

· 연관키워드  김일성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