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S그룹, 올해 2조7000억원 투자…3000명 신규 채용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3.5℃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GS그룹, 올해 2조7000억원 투자…3000명 신규 채용

강진웅 기자 | 기사승인 2013. 02. 20.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S그룹은 올해 글로벌 경제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구축을 위해 지난해보다 2000억원 늘어난 2조7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GS는 이날 올해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에너지 부문 2조원, 유통부문 4500억원, 건설부문 2500억원 등 총 2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GS칼텍스의 제4중질유분해시설, GS에너지의 LNG터미널 및 해외자원개발, GS EPS 발전시설, GS글로벌의 석유 유연탄 광구 투자 등 에너지 분야에 2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또 GS리테일의 편의점 등 유통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와 GS샵의 해외사업 강화 등을 위해 유통부문에 4500억원을 투입하고, GS건설의 신성장 사업 및 사회간접자본 투자 등 건설부문에 25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GS그룹 관계자는 "그룹출범 이후 매년 2조원 이상 지속적으로 투자를 집행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2조7000억원을 투자함으로써 세계적인 경기불황 속에서도 에너지·유통·건설 등 주력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려 한다"며 "향후 차별화된 미래형 성장동력 발굴 및 해외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GS는 올해 매출 목표를 지난해 73조원보다 약 10% 증가한 80조원으로 잡았고, 올해 대졸자 750명, 고졸자 250명을 포함해 지난해보다 100명 늘어난 3000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GS그룹 관계자는 "이 같은 GS의 경영 계획은 최근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글로벌 경제위기 상황에서도 각 계열사가 먼 장래를 대비하는 넓은 안목으로 꼭 필요한 투자를 가려내 이를 과감히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