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국의 눈물’, 홍아름-서준영 등 4명 주연 확정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6.6℃

베이징 1.7℃

자카르타 30℃

‘천국의 눈물’, 홍아름-서준영 등 4명 주연 확정

송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13. 08. 13.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아름(맨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 서준영, 윤서, 인교진.

아시아투데이 송지현 기자 =
케이블 채널 tvN 일일드라마 '천국의 눈물'(연출 유제원 극본 김연신,허인)이 주인공 캐스팅을 확정했다. 

tvN은 13일 "주목받는 신예 홍아름을 비롯, 서준영, 인교진, 윤서 등 연기파 젊은 배우들을 '천국의 눈물' 주인공으로 낙점하고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천국의 눈물'은 엄마에게 두 번이나 버림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딸의 복수와 딸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딸과의 싸움을 택하는 이기적인 모정을 다룬 드라마. 

홍아름은 자신의 친엄마에게 두 번이나 버림받는 잔인한 운명을 타고났지만 특유의 당찬 성격과 자신만의 실력으로 운명을 개척해나가는 윤차영역을 맡아 강인한 여성의 모습을 그려낼 예정이다.

윤차영을 둘러싼 두 명의 남자 이기현과 진현웅 역에는 각각 서준영과 인교진이 낙점됐다. 

이기현은 어린 시절 윤차영과 같은 보육원에서 남매처럼 자랐으나, 홀로 부잣집에 입양되며 엘리트의 길을 걷게 되는 반듯한 청년이다. 

인교진이 연기하게 될 진현웅은 슬픈 가정사로 인해 거칠고 반항적인 이미지를 가졌으나 속정은 깊은 인물로, 우연히 인연을 맺게 된 윤차영에게 애정을 갖게 되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윤서는 윤차영의 여고 동창생이자 부잣집 외동딸 진제인 역을 맡아 이기현을 둘러싸고 윤차영과 팽팽한 기싸움을 벌인다. 

'천국의 눈물'의 배종병 책임프로듀서는 "'천국의 눈물'은 잔인한 운명을 타고난 모녀를 둘러싼 성공과 사랑, 두 사람의 지독한 인연 등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안방에 신선한 일일드라마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 4명의 주인공들은 개성있는 연기 스타일뿐만 아니라 매력적인 마스크를 가진 배우들이다. 주인공들의 높은 케미와 함께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천국의 눈물'은 9월 23일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