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북아 미래 대진단] 가까이 할 우방국가 중국>북한>일본…일, 북보다 뒤져 ‘충격’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3.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동북아 미래 대진단] 가까이 할 우방국가 중국>북한>일본…일, 북보다 뒤져 ‘충격’

김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13. 11. 21. 0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간 8주년 특집] 중일 무력충돌땐 26.4% '중국편', 7.3% '일본편'의 3배 '경악'

우리 국민은 ‘향후 동북아시아에서 가장 가깝게 지내야 할 우방국가’로 중국을 꼽았다. ‘만일 중국과 일본이 무력 충돌을 하면 중국 편을 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일본은 우리의 우방국가 상대에서 북한에도 밀렸다. 

아시아투데이가 창간 8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6~18일 실시한 ‘동북아 미래 대진단’ 국민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우리 국민 10명 중 4명(43.7%)은 중국을 ‘향후 동북아에서 가까이 해야 할 우방국가’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북한 21.6%, 일본 11.6%, 기타 응답이 23.1%였다. 

지난해 12월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 집권 이후 일본군 위안부 부정, 독도 영유권 주장, 역사 교과서 왜곡, 집단적 자위권 강행 등 극우 민족주의 행보에 대한 우리 국민의 반일 감정이 최고조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과 일본이 무력 충돌을 하면 중국 편을 들어야 한다’는 응답이 26.4%로 ‘일본 편을 들어야 한다’는 의견 7.3%보다 3배 이상 나온 것은 충격적인 수치다. 국민 절반 이상인 57.8%는 ‘누구 편도 들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국가 간 무력 분쟁에 쉽사리 휘말려서는 안 된다는 균형 감각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국의 미래를 위해 중국과 미국 중 어느 나라와 더 가까워져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응답이 41.9%였다. ‘미국’이라는 응답은 30.5%, ‘중국’이라는 응답은 23.8%였다. 한·미가 가장 가까운 나라라는 일반적인 국민 정서와는 달리 새로운 관계 기류가 나타났다. 최근 미국이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추구를 공개적으로 거듭 용인해 주고 있는 것에 대한 강한 반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강행 움직임에 대해 우리 국민의 10명 중 9명에 가까운 89.4%가 ‘위협’으로 느낀다고 답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는 19.5%만이 호감을 갖고 있었으며, 절반 가까운 44.1%는 비호감을 나타냈다. 우리 국민 절반이 넘는 56.7%는 일본에 대한 정부의 ‘강경대응 외교’를 주문했다. ‘조용한 외교’는 11.2%에 그쳤다.

우리 국민 61.5%는 ‘한·일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회담 시기와 관련해 ‘일본의 행태를 보고 가급적 천천히 해야 한다’는 의견이 64.9%에 달했다. 한·일 정상회담의 전제 조건으로는 일본 정부 차원의 과거사 사과 발언이 63.4%로 가장 높았다. 집단적 자위권 수정은 20.4%로 나타났다.

이번 국민여론조사는 전국 19살 이상 1500명(통화 시도 : 5만8818 세대)을 대상으로 임의번호걸기(RDD)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준오차는 ±2.5% 포인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