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도권매립지公, 음식물 탈리액으로 年 913만KW 전력 생산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4℃

도쿄 23.4℃

베이징 15.5℃

자카르타 33.8℃

수도권매립지公, 음식물 탈리액으로 年 913만KW 전력 생산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3. 12. 11.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수도권매립지공사가 바이오가스를 활용, 연간 913만KW의 전력을 생산하는 등 신재생에너지보급 촉진과 대기오염 저감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는 음식물폐수(이하 음폐수)를 침출수와 병합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연간 913만KW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SL공사는 그동안 1일 평균 약 650t 정도의 음폐수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 중 일부는 냉·난방 시설 등에 활용하고 나머지는 소각처리 해 왔다.

하지만 공사는 그동안 버려지던 바이오가스로 발전시설을 가동, 5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하루 평균 25,000KW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이를 위해 SL공사에서 현재 가동 중인 1.9MW 바이오가스 발전소는 지난 2006년 실증실험 단계부터 참여, 국산엔진 발전기 개발에 성공한 (주)지엔씨에너지에서 약 30억원을 투자·설치했다.

SL공사의 1.9MW 바이오가스 발전시설은 국내 최초로 개발한 국산엔진 발전기를 활용함으로써 설비 투자비는 물론 유지관리비를 대폭 절감해 외화 절감에도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발전시설은 전량 외국에서 수입, 설치·가동했기 때문에 설치비용이 과다하게 투입됐다.

특히 고장 시 부품이 공급될 때까지 장기간 운영 중단으로 과다한 수리비가 들어가는 등 유지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SL공사 관계자는 “음폐수를 침출수와 병합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는 메탄농도가 평균 62%의 높은 수준의 신재생 연료”라며 “이를 발전시설 연료로 사용함으로써 국가 신재생에너지보급 촉진과 함께 국가 전력난 해소에 다소나마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