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국 반정부시위대, 총선 조기투표 방해...투표소 폐쇄

태국 반정부시위대, 총선 조기투표 방해...투표소 폐쇄

김현아 기자 | 기사승인 2014. 01. 26. 14:5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국 불안이 계속되는 태국에서 26일 반정부 시위대가 조기총선을 앞두고 실시된 조기투표를 방해했다.

태국은 다음 달 2일로 예정된 조기총선을 앞두고 이날 전국에서 일제히 조기투표를 실시했다.
반정부 시위대는 방콕과 야당세가 강한 남부 지역의 투표소 50여 군데를 봉쇄하거나 폐쇄했다. 이 때문에 일부 지역에서는 투표가 취소됐다.

방콕에서는 10여개 투표소에서 시위대가 투표소를 둘러싸고 선거 관계자들의 출입을 저지하거나 투표소 문을 잠가 투표함, 투표용지 등의 운반을 방해했다.

방콕과 남부 지역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대부분 조기투표가 예정대로 진행됐다.

조기투표는 선거 당일 투표할 수 없는 유권자들을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유권자 4천900만여 명 가운데 약 210만명이 조기투표자로 등록했다.

이번 조기투표는 조기총선 연기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총선이 정상적으로 실시될 수 있을 것인지를 가늠하는 시험대로 간주되고 있다.

잉락 친나왓 총리는 반정부 시위를 진정시키기 위해 지난해 12월 의회를 해산하고, 조기총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잉락 총리의 오빠인 탁신 친나왓 전 총리 세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반정부 시위대는 선거 전 정치 개혁 단행을 주장하며 총선 연기를 요구 중이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4일 선거 전 폭력사태가 가중될 우려가 있고 일부 지역에서 후보자 등록이 무산됐기 때문에 선거를 연기할 수 있다며 잉락 정부와 선거위원회가 새로운 선거 일정을 잡기 위해 협의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대해 총리실 관계자는 반정부 시위대가 시위 중단을 약속하면 선거 일정 조정을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정부는 조기총선을 앞두고 '방콕 셧다운' 시위를 벌이고 있는 반정부 시위대 주변에서 최근 총격, 폭탄투척 등 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지난 22일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반정부 시위대는 잉락 총리 퇴진, 조기총선 연기 등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방콕의 교통과 정부 운영을 마비시키겠다며 주요 교차로와 정부 청사 주변에서 점거, 행진 등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