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비싼 롱패딩 올해만 입을 수 없잖아”…올바른 다운재킷 세탁법은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6. 14:2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울샴푸 다운워시_연출컷
애경, 보온성 지키는 유지분 보호 위해 중성세제로 세탁
올겨울 최고의 아이템 ‘롱패딩’ 열풍이 불면서 하나쯤은 구입하거나 구입할 계획을 세워둔 이들이 많다. 한파에 온몸을 감싸는 따뜻함에 구입했지만 자칫 관리를 소홀히 하면 다음겨울에는 올해의 따뜻함을 느낄 수 없을지도 모른다. 롱패딩의 보온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세탁법이 동반돼야 한다.

애경 중앙연구소 백승미 선임연구원은 “다운패딩의 보온성은 어떻게 세탁하고 관리하느냐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면서 “다운패딩의 보온 기능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드라이클리닝은 피하고 중성세제를 사용해 세탁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 다운패딩 보온성 비결은 유지분 보호

유지분이란 단백질 및 탄수화물과 함께 오리나 거위 등 생물체의 주요성분을 이루는 물질이며 오리나 거위가 물에 젖지 않게 하기 위해 스스로 분비되는데, 다운의류의 보온성을 지켜주는 중요한 역할도 담당한다.

다운패딩 세탁법 중 흔히 사용하는 드라이클리닝은 유지분을 녹여내는 유기용제를 사용하고 있어 다운의류를 세탁하면 다운이 손상돼 보온성이 떨어진다. 드라이클리닝을 거듭하면 유지분을 손상시켜 패딩 내 공기층을 유지해주는 충전도가 줄어들어 결국 보온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이에 유지분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중성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실제로 공인시험기관 실험결과에 따르면 다운의류를 다운패딩 전용 중성세제와 드라이클리닝으로 5회 반복세탁 후 보온성을 측정한 결과 보온율 100% 대비 다운패딩 전용 중성세제 99.8%, 드라이클리닝 87.3%로 나타났다.

△ 섬유유연제·탈취제 사용 피하고 중성세제로 세탁

다운 소재로 된 점퍼나 패딩은 30℃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다운패딩 전용 중성세제를 표준사용량 만큼 넣은 후 지퍼·단추 등을 모두 잠근 상태에서 섬세코스(울코스·란제리 코스 등)에 맞춰 단독 세탁해야 한다. 이때 섬유유연제나 탈취제·표백제를 사용하면 기능성에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피한다.

오염이 심한 의류의 소매나 옷긴 등에 중성세제를 직접 발라 애벌빨래를 해주면 보다 효과적으로 세탁할 수 있다.

△ 직사광선 피하고 그늘에서 건조

다운의류는 햇빛에 말리면 모양이나 소재가 변형될 수 있으므로 직사광선을 피해 통풍이 양호한 곳에 눕혀서 건조해야 다운의 쏠림을 완화시킬 수 있다. 건조 중과 후에는 2~3회 정도 손 또는 신문지를 말아 의류를 가볍게 두드리면 다운의 풍성함이 잘 복원될 수 있다. 특히 건조 중에는 자주 두드려줘야 다운의 뭉침이 풀려 보다 빠르게 건조될 수 있다.

평소 보관 시에도 옷걸이에 걸어서 보관하기 보단 손이나 신문지 등으로 다운이 고루 퍼질 수 있도록 잘 쳐서 공기층을 살린 후 접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