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벼 대신 콩…논 타작물 재배농가 판로 개척

벼 대신 콩…논 타작물 재배농가 판로 개척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317181833
농림축산식품부가 콩 수매 확대 등을 통해 논 타작물 재배농가의 안정적 판로 확보에 나섰다.

17일 농식품부 관계자는 “논에 벼 대신 콩 재배 유도를 통해 국산 콩 자급률을 높이고 국산 콩 농가의 소득안정을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2019년산 국산 콩·팥,녹두 등 두류 수매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우선 농식품부는 올해산 콩 수매 계획물량을 지난해(5만5000톤)에 비해 5000톤 늘려 6만톤으로 확대했다.

특히 올해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을 통해 생산된 논콩의 경우 전량 수매하겠다는 방침이다.

궁극적으로 농가의 판로를 안정적으로 보장하겠다는 게 농식품부의 복안이다.

농식품부는 올해산 팥, 녹두 수매물량도 지난해 대비 2배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럴 경우 올해 팥과 녹두 수매물량은 각각 400톤, 200톤으로 늘어난다.

농식품부는 콩 특등 규격 신설로 국산콩 품질을 제고하고, 국산콩에 대한 가공업체 등 수요처 만족도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매가격도 상향 조정한 상태다. 일반콩 대립 기준 특등 수매가격은 지난해 최상위 등급(4200원/kg) 대비 7.1% 인상한 4500원(kg)으로 결정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추후 기존 수매등급 규격도 품질 균일성 등 수요업체의 선호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일례로 대·중·소립종의 규격 통일, 낟알 고르기를 기존 70%에서 90%로 상향, 3등급 폐지 등이다.

농식품부는 향후 3년간 콩 수매계획 물량을 사전에 예시해 장기적으로 논 타작물 전환 및 농가의 안정적 콩 생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2019~2020년 콩 수매물량을 6만톤으로 유지하고, 2021~2022년엔 6만5000톤으로 책정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사전 고시물량은 매년 수급상황 등에 따라 수정·보완해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산 두류 재배 확대 차원에서 종자공급과 기술지원도 강화했다.

국립종자원이 콩 정부 보급종 1543톤, 팥 5톤을 공급할 계획이고, 올해부터 농기계 작업에 유리한 콩 ‘대찬’ ‘선풍’, 팥 ‘아라리’ 품종을 신규 공급하기로 한 것이다.

농식품부는 정부 수매를 통해 비축한 콩을 공공급식 등 대량수요업체 위주로 직배 공급해 국산콩 사용 확대를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올해 6월부터 군납 된장 및 청국장을 국산콩으로 전환하고 군납업체에 수매콩을 공급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안정적인 직배 공급물량 확보를 위해 농가단위 수매가 종료된 이후 필요하면 생산자단체를 중심으로 공매 등을 통한 추가 수매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입콩 부정유통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