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일기획, 저평가 국면의 벨류에이션”
2018. 09.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7.9℃

베이징 16.9℃

자카르타 29℃

“제일기획, 저평가 국면의 벨류에이션”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4. 08:1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금융투자는 4일 제일기획에 대해 저평가 국면의 벨류에이션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6000원을 유지했다.

4분기 연결 매출총이익은 2839억원(+1.8% YoY, 이하 YoY), 영업이익은 506억원(-7.2%)을 전망했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높았던 시장 기대(600억원)에는 하회하지만 이유는 오히려 일회성에 가깝다”며 “먼저 1분기 광고 수주를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4분기 인력 채용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홍 연구원은 이어 “1분기에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주 광고주의 대대적인 디지털 캠페인이 있다”며 “수주를 위해서는 디지털과 BTL(프로모션) 관련 선제적 인원 보강이 필수적으로 관련 인력이 증가하면서 인건비 증감률이 예상을 상회하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에는 반대로 큰 폭의 실적 개선을 기대했다. 1분기 연결 매출총이익은 2,328억원(+9.1% YoY, 이하 YoY), 영업이익은 297억원(+27.2%)을 전망했다. 동계올림픽 효과가 본격화된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매출총이익은 보수적으로도 6.9% 증가한 581억원이 예상했다. 해외는 중국 기저효과와 유럽의 고성장이 맞물리면서 외형이 9.9% 증가할 것으로 봤다.

홍 연구원은 “두 자릿수의 이익 증가(18년 영업이익 16.2% YoY 증가), M&A를 통한 비유기적 성장 의지, 저평가 국면의 밸류에이션(지난 5년 평균인 20배에 15% 가까이 할인)을 근거로 매수관점을 유지한다”며 “60%까지 상향된 배당성향과 4000억원을 상회하는 순현금을 감안할 경우 주가는 2만원이 최하단”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