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 미스터리 눈빛으로 진한 여운 ‘엔딩男 등극’

‘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 미스터리 눈빛으로 진한 여운 ‘엔딩男 등극’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8.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사진=MBC 방송화면

 ‘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이 말이 필요 없는 진한 엔딩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차학연은 알 수 없는 환영 속 아이를 찾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 키플레이어로 엔딩을 장식했다. 차학연은 자신의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며 특유의 감성으로 극의 흥미를 더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고요한 눈빛으로 강렬한 엔딩을 장식하며 시청자들을 탄식하게 한 차학연은 가장 극적인 순간에 자신의 존재감을 눈빛과 무표정으로 완벽하게 표현했으며, 아이들과 있을 때와 전혀 다른 얼굴로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을 동시에 자극시키기에 충분했다.


한편 매회 본방 사수를 부르는 엔딩 장식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드는 차학연이 출연 중인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작품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