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후의 품격’ 최진혁, 3회 등장 이후 매회 최고 시청률 ‘최진혁 매직 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