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FTA 개정 비준동의안 국회 통과…“내년 1월 발효 예정”

한미FTA 개정 비준동의안 국회 통과…“내년 1월 발효 예정”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8. 0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는 7일 본회의를 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비준동의안을 의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국회 본회의에서 한미 FTA 개정 의정서에 대한 비준동의안이 재적 의원 204명 중 찬성 180명, 반대 5명, 기권 19명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개정 의정서에는 2021년 폐지 예정이던 미국 수출 픽업트럭 관세를 20년 더 유지하고, 미국 안전기준을 충족하는 자동차의 수입 쿼터도 현재(2만5000대) 보다 두 배 많은 5만대로 확대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에 산업부는 “비준동의안 국회 통과로 개정의정서 발효를 위한 국내절차가 모두 완료됐다”며 “미국 측과 협의를 거쳐 내년 1월1일 개정의정서가 발효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