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행연합회, 우즈베키스탄과 은행권 해외진출 지원 위한 MOU
2019. 05.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30.1℃

베이징 28.7℃

자카르타 32.6℃

은행연합회, 우즈베키스탄과 은행권 해외진출 지원 위한 MOU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왼쪽)과 하미도프 바흐찌야르 쑬따노비치 우즈베키스탄 은행협회 회장(오른쪽)이 18일 우즈베키스탄 은행협회에서 ‘한-우즈베키스탄 은행협회 연수 프로그램 운영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는 김태영 회장이 국내 은행의 중앙아시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 중앙아시아 국빈방문’에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해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김 회장은 우즈베키스탄 은행협회와 한·우즈베키스탄 은행산업 간 교류·협력 확대와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한 ‘한-우즈베키스탄 은행협회 연수 프로그램 운영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연수 프로그램은 양 협회가 지난 2010년 5월 체결한 업무 협약(MOU)의 구체적인 협력방안 중 하나로, 올해부터 2년 동안 우즈베키스탄 은행 및 은행협회 직원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IT·핀테크 등 디지털 금융 관련 연수를 제공한다. 또 우즈베키스탄 은행협회는 연합회와 국내은행 직원들의 우즈베키스탄 연수 시 현지에서 필요한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특히 연수 프로그램 첫해인 올해는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Korea Fintech Week) 2019’에 초청해 혁신적인 디지털 금융의 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금융협력 네트워크 확대 및 민간차원의 다양한 교류·협력, 사회공헌사업 등을 지속 추진해 국내 은행권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