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규현 “‘라디오스타’ MC 스트레스 컸다…입대 후 연락 한번 없더라”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21.2℃

베이징 22.3℃

자카르타 29.2℃

규현 “‘라디오스타’ MC 스트레스 컸다…입대 후 연락 한번 없더라”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13070814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MBC
슈퍼주니어 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았을 당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해 솔직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규현에게 제대 후 ‘라디오스타’만 빼고 다른 예능은 많이 출연한다고 말을 건넸다.

이에 규현은 “솔직히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스트레스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게스트들에게 독한 얘기로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니까”라고 고백했다.

스페셜MC 이승훈은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고 물었고, 규현은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서 고름 나올 수 있는 자리”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사실 그런 것도 있다. ‘신서유기’ 팀은 (군에 간)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다. 그런데 (‘라디오스타’ 팀은) 연락 한 통도 없더라”고 섭섭함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