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한·일 갈등, 더 이상 파국은 막아야 한다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4℃

도쿄 7.1℃

베이징 -0.1℃

자카르타 27.6℃

[사설] 한·일 갈등, 더 이상 파국은 막아야 한다

기사승인 2019. 08. 05.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용노동부는 오는 9월 24·26일 열기로 한 ‘2019 하반기 글로벌 일자리대전(일본-아세안 취업박람회)’ 행사와 관련해 “어떤 형태로 하게 될지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다음 달 말 노동부가 개최할 예정인 일본·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기업 대상 해외취업 박람회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특히 임 차관은 “최근 분위기나 여러 가지를 감안해 일본만 대상으로 하는 하반기 취업 박람회는 하지 않을 계획”이라면서 “(다음 달 박람회는) 일본 외에도 아세안 국가가 있어 고민이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11월 일본 기업 100여곳이 참가한 취업 박람회를 개최했었다. 다만 이번 일본 기업 대상 취업박람회는 최근 한·일 관계와 국민 정서를 고려해 개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일자리대전은 국내 최대 해외취업 박람회다. 올해 상반기에는 184개 외국기업이 참여했고 이 중 일본기업이 62.5%인 115개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정부지원을 받아 해외에 취업한 5783명 가운데 32%인 1828명이 일본취업이었다. 일촉즉발의 한·일 관계가 결국 한·일 간 취업전선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부산시는 일본 쓰시마에서 열린 조선통신사 행렬 재현행사 참여를 취소했다가 민간교류의 숨통을 터야 한다는 민간단체의 주장에 따라 예정대로 4일 행사에 참석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는 단순히 경제분야뿐만 아니라 한·일 관계의 근간까지 뒤흔들고 있다. 지방자치단체 간의 교류와 증진은 물론 한·일 젊은이와 구직자들의 일자리까지 위협하고 있다.

한·일 정부와 지자체를 포함해 두 나라의 양식있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됐으면 한다. 한·일 간 더이상의 파국은 막아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