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위너 “‘아예’, 영화 ‘연애의 온도’서 영감 얻었다”

[인터뷰] 위너 “‘아예’, 영화 ‘연애의 온도’서 영감 얻었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7.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너/사진=YG
 그룹 위너가 신곡 '아예'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하게된 이유를 밝혔다.

위너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스튜디오홀에서 새 미니앨범 '위(WE)'의 발매 기념 인터뷰를 갖고 앨범 작업 과정 등을 털어놨다.


이날 위너는 "'위너스러우면서도 신선할 수 있는 곡이 뭐가 있을까' 고민을 하던 중에 '아예'를 선정하게 됐다. 만들게 된 계기는 메인 프로듀서 작업을 했다. 영화 '연애의 온도'를 보고 질척대는 관계보다 아예 끊어버리는 이별이 해피엔딩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 테마를 메모했다. 쿨 한 이별 느낌이 나게 했고 위너스러우면서도 신선한 곡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승윤이의 영감에 뿌리가 그 영화 였을 뿐이고, 개개인이 생각하는 걸 녹여서 메이킹을 했다. '아예'라는 주제가 '쿨하게 헤어지면 어떨까'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쿨한 이별이라는 건 가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강승윤은 "멤버 각자의 해석을 맡겨보고 싶었고, 색다르게 나온 것 같다. 오히려 생각했던 그림과 다르지만 그게 오히려 만족스럽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위너는 이번 앨범 역시 순조롭게 작업했다. 위너는 "타이틀곡 '아예'는 우리 타이틀곡 중에 가장 짧은 곡이다. 3분이 안 되는 시간이다. 전주, 브레이크, 전주 등을 과감하게 삭제했다"고 전했다.


위너의 타이틀곡 '아예'는 냉정한 이별의 감정이 쿨하게 표현된 가사와 중독적인 훅이 인상적인 '위너표 여름 댄스곡'이다. 현실적인 이별 감성을 위 만의 청량한 에너지로 승화시키며 유쾌한 이별송을 탄생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