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신혜선의 연기는 뭔가 달라…많이 배운다”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신혜선의 연기는 뭔가 달라…많이 배운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1.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왼쪽), 신혜선 /사진=정재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이 신혜선의 연기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2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 제작발표회가 열려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이정섭 감독, 최수진 안무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해외 발레단 최연소 예술 감독 지강우 역의 이동건은 "신혜선이 워낙 흥행배우이지 않나. 설레고 긴장되는 첫 만남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동건은 "신혜선의 연기는 뭔가 다른 게 있다. 원래 내가 생각했던 것 말고 혜선 씨는 본인에게 좀 더 맞는 연기를 하더라. 그래서 나 역시 스스로 고민했던 것 같다"며 "제가 오히려 신혜선 씨에게 많이 배우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연서 역의 신혜선은 "데뷔해서 지금까지 촬영하면서 웃음을 못 참아서 NG가 났던 적은 거의 없는데 이번 드라마는 이동건 선배님과 연기를 하면 꼭 웃음이 나더라. 심각한 장면임에도 이동건 선배님을 보고 웃음을 못 참아서 NG를 냈다"라며 "저희 드라마의 팬이 생긴다면 연서와 강우, 연서와 단의 파가 갈릴 것 같다. 그 정도로 상반된 매력이 있다. 강우와 연서는 어른 멜로, 단이와는 티격태격하는 매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 김단(김명수)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특히 전·현직 무용수들이 참여하는 국내 첫 발레드라마로 관심을 모았다.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