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두번할까요’ 이정현 “로맨틱코미디, 웃기는 연기에 집중할 수 있어 즐거웠다”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인터뷰] ‘두번할까요’ 이정현 “로맨틱코미디, 웃기는 연기에 집중할 수 있어 즐거웠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두번할까요' 이정현/사진=리틀빅픽처스
 배우 이정현이 ‘두번할까요’를 통해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고백했다.

이정현은 10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 배급 리틀빅픽처스)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정현은 “해보지 않은 캐릭터인데 현장에서 즐거운 마음을 가지고 가볍게 촬영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코미디 영화를 좋아하는데 아무생각 없이 보는 영화, 분석 안하고 사람들 웃기는것에 집중하는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었다. 배우들이 너무 착해서 현장가면 항상 즐거웠다”며 웃음을 보였다.


또한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 것에 대해 만족감도 드러냈다. 이정현은 “그동안 어두운 역할만 해 왔지만 영화 현장을 좋아한다. 모니터 공간, 스태프들이랑 이야기하고 배우들이랑 어울리는 걸 좋아한다. 전 작품들은 카메라 앞에 가면 감정을 추스르는 게 힘들었다. 이번 영화 촬영을 하면서 ‘카메라 앞에서 행복해도 되는구나’라는게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이정현은 “영화는 코미디라 이렇게 해야 웃는다라고 했다. (권)상우 오빠의 ‘탐정’을 재미있게 봤었는데 그 캐릭터를 떠올리니깐 연기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여러 가지 톤으로 연기를 하며 맞춰갔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영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다. 오는 17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