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담스패밀리’ 어떤 작품? 1930년대 신문 만화로 시작…할리우드 스타들 더빙 맡아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9.6℃

베이징 16.3℃

자카르타 32.2℃

‘아담스패밀리’ 어떤 작품? 1930년대 신문 만화로 시작…할리우드 스타들 더빙 맡아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9.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화 포스터
영화 '아담스패밀리'가 화제인 가운데 해당 작품의 줄거리에도 관심이 쏠렸다.

9일 화제를 모은 '아담스 패밀리'는 1930년대 신문 만화로 시작해 만화,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버전으로 제작됐다.


최근에는 애니메이션으로 재개봉하며 오싹하면서도 드라마틱한 요소들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샤를리즈 테론, 클로이 모레츠, 오스카 아이삭, 핀 울프하드 등 할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더빙에 참여해 관심을 모았다.


영화의 줄거리는 언제나 쿨한 괴짜 엄마 ‘모티시아’부터 사고치는 아이들이 자랑스러운 아빠 ‘고메즈’, 부모님이 모르는 많은 걸 가진 소녀 ‘웬즈데이’, 폭발물 실험이 취미인 막내 ‘퍽슬리’까지 평범치 않은 ‘아담스 패밀리’가 평범한 동네에 나타나며 시작된다.

지금껏 본 적 없는 가족의 등장에 마을 사람들은 ‘아담스 패밀리’를 괴물로 몰아가기 시작한다.

한편 영화는 지난 7일 개봉했으며 관객수 3만3214명을 동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