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TZY(있지) “포미닛·블랙핑크 등과 비교 영광…틴크러시 보여드릴 것”

ITZY(있지) “포미닛·블랙핑크 등과 비교 영광…틴크러시 보여드릴 것”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TZY(있지) /사진=정재훈 기자

 JYP 신인그룹 ITZY(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가 포미닛, 블랙핑크 등과 비교되는 것에 대해 "영광이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ITZY(있지)는 12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데뷔 디지털 싱글 앨범 'IT'z Different(있지 디퍼런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예지는 ITZY가 포미닛이나 블랙핑크와 비교를 받는 것에 대해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대 선배님들과 언급된 것만으로도 영광이다"라며 "선배님들은 팀마다 매력있고 개성이 강한 음악을 하고 계신데, 있지 역시 틴크러시라는 음악을 추구하면서 있지만의 장르를 만들고 싶은 목표가 있다. 팬들에게도 있지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류진 역시 "저희를 '제2의 누구'라며 대선배님들을 붙여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저희도 저희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으니 많이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예지는 "있지에게 '괴물신인'이라는 수식어가 생겼으면 좋겠다. '있지'가 여러분들이 원하는 걸 다 가지고 있다는 뜻인데 그것을 다 갖춘 괴물신인이 되고 싶다"고 밝혔고 리아는 "'지금까지 본 적 없는'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한다", 류진은 "제 1의 있지가 되고 싶다", 채령은 "있지는 있지하다처럼 있지로 모든 단어를 대신할 수 있는 저희만의 색깔과 개성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나는 "2019년이 낳은 스타, 2019년이 낳은 별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ITZY는 꼭 갖고 싶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은 존재를 뜻하는 트렌디한 단어 'IT'을 포함한 그룹명으로, '너희가 원하는 거 전부 있지? 있지!'라는 의미를 지닌다.


5인으로 구성된 ITZY는 원더걸스·미쓰에이·트와이스 등 국내 가요계 대표 걸그룹을 탄생시킨 JYP엔터테인먼트가 조합한 드림팀으로 알려졌다. 예지는 SBS '더 팬'에 출연한 바 있으며 리아는 JYP의 히든카드 멤버다. 류진은 JTBC '믹스나인'에서 여자 부문 1위에 올랐고 채령은 SBS 'K팝스타3'와 엠넷 '식스틴'에 출연, 유나는 엠넷 '스트레이키즈'에 등장한 바 있다. 


ITZY의 데뷔곡인 '달라달라'는 기존 K팝 형식을 깨고 새롭게 제작한 퓨전 그루브 트랙으로 EDM·하우스·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취해 한 곡에 담았다. 세상의 중심에 선 '나'를 존중하고 사랑한다는 가사를 담았다. 또한 발매 하루 전인 11일 '달라달라' 뮤직비디오가 선공개돼 12시간여 만에 500만 뷰를 돌파하며 관심을 입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