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복면가왕’ 걸리브, 하현우 이후 3년여 만에 ‘남성 랭킹 2위’ 가왕 등극할까
2019. 07. 23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3.2℃

베이징 24.3℃

자카르타 26.4℃

[친절한 프리뷰] ‘복면가왕’ 걸리브, 하현우 이후 3년여 만에 ‘남성 랭킹 2위’ 가왕 등극할까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면가왕’ 걸리브
오늘(1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장기집권 가왕으로 당당히 존재감을 알린 4연승 가왕 ‘걸리버’의 5번째 왕좌 도전기가 공개된다.

이날 음악대장 하현우 이후 3년여 만에 ‘복면가왕’의 남성 단독 5연승 가왕이 탄생할 수 있을 것인지 모두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가왕 ‘걸리버’ 앞에 초강력 실력자가 대거 등장해 긴장감을 높였다.

특히 가왕 후보 결정전에 오른 두 복면 가수는 “가왕의 꿈, 소원성취 하고 싶습니다!”, “가왕님! 적당히 하시고 방 빼시죠” 등의 당찬 각오로 가왕석을 향한 야심을 밝혔다. 이를 들은 ‘걸리버’는 “초심으로 돌아간 마음으로 도전하겠다” 라며 5연승을 향한 당찬 결의를 표했다.

가왕 ‘걸리버’의 무대를 지켜본 판정단 역시 “완벽한 무대였다”, “압도적인 무대를 보여줬다. 너무 존경스럽다!” 라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가왕국을 위협하는 두 복면 가수 역시 무대를 압도하는 아우라를 뽐내며 판정단으로부터 “두 분 다 너무 심하게 잘하신다”, “매력적인 목소리에 반해버렸다” 등의 극찬을 받아 102대 가왕 자리를 두고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목소리 하나로 매주 새로운 감동을 선사하는 가왕 ‘걸리버’. 그는 과연 5연승에 성공해 ‘단독 5연승 남성 가왕’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을까. 그 흥미진진한 대결의 결과는 오늘(19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