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난새와 함께하는 콘서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금난새와 함께하는 콘서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오페라단, 26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서 개최
ㅇ
지휘자 금난새./제공=국립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은 26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지휘자 금난새와 함께하는 ‘라 트라비아타’ 콘서트 오페라를 연다.

‘라 트라비아타’는 세계 오페라 무대에서 가장 많이 공연되는 작품으로 ‘축배의 노래’와 ‘프로방스의 바다와 대지’ 등의 노래로 유명하다.

금난새는 지휘와 함께 해설을 맡는다. 소프라노 김순영(비올레타 역), 테너 김성현(알프레도 역), 바리톤 유동직(제르몽 역)이 출연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