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곽인식 탄생 100주년 기념 회고전 13일 개막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7.6℃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곽인식 탄생 100주년 기념 회고전 13일 개막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9월 1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곽인식》전시 전경
‘곽인식’전 전경./제공=국립현대미술관
곽인식(1919∼1988)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회고전이 오는 13일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개막한다.

1919년 대구 달성군에서 태어난 곽인식은 1937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 일본 미술계를 중심으로 활동했다.

일찍부터 유리, 놋쇠, 종이 등 다양한 소재를 실험하며 사물과 자연의 근원을 탐구했으나 그 예술적 성과가 제대로 조명받지 못했다.

곽인식은 1960년대 초반부터 사물과 자연의 근원적 형태인 점, 선, 원에 주목해 물질을 탐구했다. 1970년대 모노하를 견인한 작가들에게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번 전시는 양국에 소재한 곽인식의 작품 100여점과 미공개 자료 100여점을 통해 선구자적 면모를 다시 짚어본다.

전시는 현실 인식과 모색(1937년∼1950년대 말), 균열과 봉합(1960년대∼1975년), 사물에서 표면으로(1976∼1988년) 등 3개 공간으로 나뉜다.

이번 전시는 작가 사후 여러 이유로 방치된 작품들을 발굴, 총 48점을 복원해 보여준다. 9월 15일까지.


곽인식 (2)
곽인식 작가 생전 모습./제공=국립현대미술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