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성백주의 ‘장미’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9.6℃

베이징 16.3℃

자카르타 32.2℃

[투데이갤러리]성백주의 ‘장미’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7.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성백주
장미(72.7×53cm 캔버스에 유채 2007)
“길을 가다가 잘 눈에 띄지 않는 곳이라도 작은 들꽃이 피어 있으면 잠시 머물면서 보다가 가라. 어쩌면 인생에서 다시 마주칠 수 없을 행복의 시간을 버리고 가지 말자. 기왕이면 스케치 북이 있으면 담아서 남기면 그것이 내 삶의 보물일 수도 있겠다.”

그래서 시작한 꽃 그림이 어언 30년인 성백주 화백. 그는 아흔을 넘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 1세대 원로화가다. 장미화가로 불릴 만큼 온통 장미를 소재로 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수백여 회의 전시회와 주요 미술대전의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2000년에는 대한미국 문화예술상(미술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림은 나에 대한 끊임없는 성찰과정”이라며 오늘도 붓을 놓지 않은 성 화백. “세상을 사는 것이 하나같이 자유롭지 못하지만 창작의 세계에서만이라도 자유롭고 싶다”는 작가의 내면세계를 작품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케이옥션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