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우람 “돈 벌어 전보람 만큼 母 이미영에게 줄 것”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전우람 “돈 벌어 전보람 만큼 母 이미영에게 줄 것”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조선 '마이웨이'
전우람이 언니 전보람 만큼 모친 이미영에게 효도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배우 이미영, 굴곡진 여자의 인생 2부'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미영은 딸 전보람, 전우람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

이미영은 두 딸에게 꿈을 물었고, 전우람은 작곡가로 유명해지고 싶다며 "돈 좀 벌어서 언니가 엄마 준 것만큼 줘야지. 아직 도달 못했다. 목표는 엄마 편하게 해주는 거다"라고 답했다.

전보람은 "엄마나 우람이에게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그게 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보람은 "그게 안 될까봐 겁이 나는 거다.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전우람은 "그런 생각을 하면 안 된다"라며 전보람을 응원했다.

이미영은 두 딸의 바람을 듣고 눈물을 흘리며 "애들만 잘 되면 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